묵묵히 주목하시는 하나님
창세기 24장 10절~27절

홍성필 목사
http://www.ikahochurch.com
ikahochurch@gmail.com

설교 내용을 전도지 용으로 축소 편집한 글들입니다.

창세기 24장 10절~27절
"이에 종이 그 주인의 낙타 중 열 필을 끌고 떠났는데 곧 그의 주인의 모든 좋은 것을 가지고 떠나 메소보다미아로 가서 나홀의 성에 이르러 그 낙타를 성 밖 우물 곁에 꿇렸으니 저녁 때라 여인들이 물을 길으러 나올 때였더라 그가 이르되 우리 주인 아브라함의 하나님 여호와여 원하건대 오늘 나에게 순조롭게 만나게 하사 내 주인 아브라함에게 은혜를 베푸시옵소서 성 중 사람의 딸들이 물 길으러 나오겠사오니 내가 우물 곁에 서 있다가 한 소녀에게 이르기를 청하건대 너는 물동이를 기울여 나로 마시게 하라 하리니 그의 대답이 마시라 내가 당신의 낙타에게도 마시게 하리라 하면 그는 주께서 주의 종 이삭을 위하여 정하신 자라 이로 말미암아 주께서 내 주인에게 은혜 베푸심을 내가 알겠나이다 말을 마치기도 전에 리브가가 물동이를 어깨에 메고 나오니 그는 아브라함의 동생 나홀의 아내 밀가의 아들 브두엘의 소생이라 그 소녀는 보기에 심히 아리땁고 지금까지 남자가 가까이 하지 아니한 처녀더라 그가 우물로 내려가서 물을 그 물동이에 채워가지고 올라오는지라 종이 마주 달려가서 이르되 청하건대 네 물동이의 물을 내게 조금 마시게 하라 그가 이르되 내 주여 마시소서 하며 급히 그 물동이를 손에 내려 마시게 하고 마시게 하기를 다하고 이르되 당신의 낙타를 위하여서도 물을 길어 그것들도 배불리 마시게 하리이다 하고 급히 물동이의 물을 구유에 붓고 다시 길으려고 우물로 달려가서 모든 낙타를 위하여 긷는지라 그 사람이 그를 묵묵히 주목하며 여호와께서 과연 평탄한 길을 주신 여부를 알고자 하더니 낙타가 마시기를 다하매 그가 반 세겔 무게의 금 코걸이 한 개와 열 세겔 무게의 금 손목고리 한 쌍을 그에게 주며 이르되 네가 누구의 딸이냐 청하건대 내게 말하라 네 아버지의 집에 우리가 유숙할 곳이 있느냐 그 여자가 그에게 이르되 나는 밀가가 나홀에게서 낳은 아들 브두엘의 딸이니이다 또 이르되 우리에게 짚과 사료가 족하며 유숙할 곳도 있나이다 이에 그 사람이 머리를 숙여 여호와께 경배하고 이르되 나의 주인 아브라함의 하나님 여호와를 찬송하나이다 나의 주인에게 주의 사랑과 성실을 그치지 아니하셨사오며 여호와께서 길에서 나를 인도하사 내 주인의 동생 집에 이르게 하셨나이다 하니라"

선교후원
KB 국민은행 079-21-0736-251 홍성필
여러분의 기도와 섬김이
선교의 횃불을 밝힙니다.
 

아브라함으로부터 명령을 받은 이 충성된 종은 이제 가나안을 출발하여, 낙타 열 마리를 끌고 아브라함의 고향인 메소보다미아까지 먼 길을 떠납니다. 마침내 도착한 다음에는 아브라함의 아들 이삭의 신부감을 찾아야 합니다. 그런데 아브라함이 그 종한테 말하기를 자기 고향에서 신부감을 찾으라고만 말했을 뿐, 어떻게 찾으라고 하는, 그 방법까지는 말해주지 않았습니다.
이제 아브라함의 고향인 메소보다미아에 있는 나홀 성에 도착해서, 낙타들을 성 밖 우물 곁에 꿇렸다고 기록합니다. 그리고 난 다음에 우선 기도를 했습니다. 과연 아브라함의 충성된 종 다운 모습입니다. 그런데 그 기도 내용이 흥미롭습니다. 당시 우물에 물을 길으러 가는 일은 여성들이 하는 일이었습니다만, 자기가 이제 그 여인들 중에 한 소녀한테 그 물을 좀 마시게 해다오, 하고 부탁을 하겠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자기한테만 물을 마시게 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데리고 온 낙타들한테도 물을 마시게 하겠다고 말하면, 그 여성이 바로 하나님이 낙점하신 사람이라고 알겠습니다, 하고 기도를 한 것입니다.
마침 한 소녀가 있어 말을 겁니다. 일단 사람이 먼저니까 그 아브라함의 종한테 물을 마시게 하고, 그 다음에는 아무 말도 안 했는데, 이 종이 기도한 것과 같이 낙타를 위해서도 물을 마시게 하겠다고 하고는 준비를 시작합니다. 성경에 보면 이 종에게 물을 줄 때에도 <급히>라고 하고, 낙타들한테 물을 줄 때에도 <급히>라고 합니다. 왜 리브가는 이렇게 서둘렀을까요? 그것은 바로 상대방의 마음을 헤아릴 줄 아는 사람이었기 때문입니다. “어떤 사람이 나한테 물을 달라고 한다면 그 사람은 얼마나 목이 마른 상태일까”라고 상대방의 마음을 생각할 줄 아는 사람이었기 때문에 이렇게 서둘러서 준비를 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당시에 긴 여행을 할 때에는 반드시 낙타를 데리고 갔었는데 그 이유가, 물을 몸 안에 저장해둘 수 있어서, 오랫동안 물을 먹지 않아도 되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한 번 물을 마시면 대략 120리터~200리터까지도 마신다고 합니다. 그 때 그 종이 끌고 온 낙타가 무려 열 마리였습니다. 이제 리브가가 물을 퍼오기 시작합니다. 우물로 달려가서 물을 길러와서는 다시 붓고 또 다시 달려가서 물을 길러와서 다시 붓고…아마도 이 일을 몇 번이고 했었을 것입니다.
리브가가 열심히 우물과 낙타 사이를 허겁지겁 왔다 갔다 하면서 물을 나르고 있을 때, 이 아브라함의 충성된 종은 리브가가 일하는 모습을 묵묵히 주목하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이 아브라함의 종은 왜 가만히 묵묵히 리브가를 보고만 있었던 것일까요. 그것은 바로 <리브가에게 줄 축복>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이 종이 리브가를 보았을 때, 그 임무를 끝까지 완수하느냐 안 하느냐는 큰 갈림길이었습니다. 그 임무를 끝내게 된다면 그녀는 영광스러운 아브라함의 족보,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의 족보, 믿음의 족보에 들어가는 크나큰 축복을 받게 될 것이요, 만약에 그 임무를 도중에 포기한다면 그 축복과는 전혀 상관이 없는 사람이 되고 말기 때문입니다. 묵묵히 바라보는 아브라함의 종 앞에서 낙타 열 마리 중 일곱 마리한테만 물을 마시게 하고 포기했다면, 여덟 마리, 아니, 아홉 마리한테만 물을 마시게 하고 포기했다면 리브가는 그 축복을 받지 못했을 것입니다. 하나님이 침묵하고 계시나요? 묵묵히 바라보고만 계시나요? 하나님의 큰 축복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참고 견디고 인내함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큰 축복, 주님이 주시는 크나큰 축복을 바라보고, 마침내 큰 상을 받는 우리 모두가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여호와로 즐거워하는 삶 →

← 빈 집

 

홍성필 목사 글들 메뉴

이카호중앙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