셉의 재회
The reunion of Joseph
 

성필 목사
기린선교회 kirin.kr
kirinmission@gmail.com


"요셉의 재회"
완전판 PDF 다운로드

제5장 추궁 제1회

등장인물 :
아스낫 (요셉 – 사브낫•바네아 – 의 아내)

장소 :
이집트 총리 집무실 또는 방


안 됩니다. 그러실 수 없습니다. 제 눈을 속이려고 하십니까. 당신의 하나님을 속일 수 있을지언정 제 눈은 못 속입니다. 만약 제 말이 틀렸다면 당신의 하나님께서 제게 벌을 내리고 또 내리시기를 원합니다.

사브낫•바네아 각하. 지금 당신은 이집트의 황제와도 같습니다. 괜찮아요. 지금 제 말을 들을 사람들은 아무도 없습니다. 모두 물러가 있도록 명해놓았습니다. 하지만 누가 듣는다 하더라도 이를 부인할 사람은 없겠지요. 이 나라에서 사브낫•바네아를 능가할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이는 폐하께서 직접 당신의 권위를 황제에 버금가는 반열로 올려놓으셨기 때문입니다. 아니, 오히려 폐하께서도 당신의 말씀에 모두 순종하고 계십니다. 그 증거가 바로 당신 손 안에 있습니다. 손가락에 반짝이는 그 반지는 다름 아닌 폐하께서 친히 하사하신 폐하 자신의 반지입니다. 9년 전에 그 반지와 더불어 부여 받은 폐하의 권위는 지금도 퇴색하지 않고 빛나고 있습니다.

당신은 지난 7년 동안 있었던 대풍년 동안 철저하게 대비를 하셨습니다. 이는 당신이 폐하의 꿈을 해석할 수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던 일이지요. 처음에는 의심했던 사람들도 있었지만, 당신의 예언은 적중했습니다. 이집트 건국이래 그처럼 놀라운 풍년은 없었습니다. 식량과 가축들이 넘쳐나서 통계를 하려 해도 겉잡을 수 없이 늘어나는 수확량을 따라잡을 수가 없을 정도였지요. 온 나라 사람들은 그와 같은 풍년이 영원히 지속되리라 믿었습니다. 그 누구도 7년 후에 흉년이 닥치리라고는 상상하지 못할 만큼 놀라운 풍년이었습니다. 사람들은 돈에 취했습니다. 술에 취했습니다. 향락에 취했습니다. 환희에 정신을 잃었습니다. 노동은 사라지고 나태가 지배하기 시작했습니다. 윤택함이 가져다 주는 기쁨은 어느새 권태가 되어버리고 말았습니다. 참으로 어리석은 사람들입니다. 어찌 보면 행복이란 사람들에게는 과분한 것일지도 모릅니다. 사람들은 행복을 어떻게 다루어야 할지를 알지 못합니다. 만약에 당신이 없었더라면 이 나라는 흉년도 오기 전에 풍년 때문에 망하고 말았을지도 모르겠더군요.

하지만 이집트의 신들께서는 놀라운 선물을 예비하셨습니다. 그것은 바로 당신 사브낫•바네아 각하입니다. 오랜 풍년이 주는 쾌락에 빠져 타락하기 직전이었던 이집트 국민들을 당신은 엄히 경계했지요. 이 풍년은 오래가지 않는다. 7년이면 끝이 난다. 그 다음에는 끔찍한 7년 흉년이 닥칠 것이다. 흉년이 시작되면 지금의 풍년에 얻은 것이 모두 사라지고 말 것이다.

그 때는 아무도 믿지 않았습니다. 폐하의 신하들 모두가 비웃었지요. 하물며 당신의 아내인 저도 믿어지지 않았을 정도였으니까요. 그러나 아무도 당신의 권위에 도전하지 못했습니다. 그 이유는 무엇보다 폐하 덕분이었습니다. 당신을 부정하는 것은 당신이 해석한 폐하의 꿈을 부정하는 것이요, 이는 곧 폐하를 부정하는 반역이 되기 때문입니다.

제5장  추궁  제2회 →

← 제4장  의문  제17회

요셉의 재회 표지

기린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