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이 혼을 내신 이유
마가복음 4장 35절~41절

홍성필 목사
http://www.ikahochurch.com
ikahochurch@gmail.com

설교 내용을 전도지 용으로 축소 편집한 글들입니다.

마가복음 4장 35절~41절
"그 날 저물 때에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우리가 저편으로 건너가자 하시니 그들이 무리를 떠나 예수를 배에 계신 그대로 모시고 가매 다른 배들도 함께 하더니 큰 광풍이 일어나며 물결이 배에 부딪쳐 들어와 배에 가득하게 되었더라 예수께서는 고물에서 베개를 베고 주무시더니 제자들이 깨우며 이르되 선생님이여 우리가 죽게 된 것을 돌보지 아니하시나이까 하니 예수께서 깨어 바람을 꾸짖으시며 바다더러 이르시되 잠잠하라 고요하라 하시니 바람이 그치고 아주 잔잔하여지더라 이에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어찌하여 이렇게 무서워하느냐 너희가 어찌 믿음이 없느냐 하시니 그들이 심히 두려워하여 서로 말하되 그가 누구이기에 바람과 바다도 순종하는가 하였더라"

선교후원
KB 국민은행 079-21-0736-251 홍성필
여러분의 기도와 섬김이
선교의 횃불을 밝힙니다.
 

폭풍은 불어오고 배 안에까지 물이 가득 차기 시작했습니다. 그 동안 제자들은 자신들의 실력을 믿고 열심히 노력했습니다. 자신이 스스로 노력하는 것은 나쁜 일이 아닙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그들은 잘못한 것이 있었습니다.
첫 번째, 그들의 잘못은 바로 그들의 마음 안에 예수님이 빠져 있었다는 점입니다. 교회에 다니고 하나님을 믿는다는 사람들도 쉬운 일은 내가 내 힘으로 하고, 어려운 일은 예수님의 힘을 의지한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하지만, 주님은 그렇게 말씀하지 않으십니다. 큰 일이든 작은 일이든 주님을 의지하라고 성경은 말씀하십니다. 그런데 제자들은, 다른 건 몰라도 이 배에 있어서는 내가 좀 알지. 그러니까 예수님은 필요 없어. 내가 할 수 있어. 이렇게 믿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그 결과가 어땠습니까. 문제는 해결되지 않고 점점 악화됩니다. 그러는 동안 예수님께서는 무엇을 하고 계셨어요? 그렇습니다. 주무시고 계셨습니다.
“그래? 나를 필요로 하지 않아? 그럼 너희들 마음대로 해봐.”
이것입니다. 우리가 우리 마음 속에서 예수님을 지워버리고 내 힘대로 내 실력만을 믿고 하려고 하면, 예수님은 주무십니다. 아무 일도 안 하십니다. 우리는 기억해야 합니다. 어떤 크고 작은 문제가 닥쳐올 때, 우리는 무엇보다 먼저 예수님을 의지하는 우리 모두가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두 번째, 그들의 잘못은 믿음의 부족이었습니다. 예수님은 처음부터 함께 배에 타고 계셨습니다. 그런데도 제자들은 예수님을 바라보지 않았습니다. 그저 눈앞에 닥친 폭풍을 바라보고 높은 파도 속에서 안간힘을 써봤지만 결국은 기진맥진해서 벌벌 떨 수밖에 없었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그것은 바로 믿음이 아닌 두려움에 사로잡혔기 때문입니다. 믿음의 반대말은 의심이요 두려움입니다. 의심을 하니까 두려움이 오게 되는 것입니다. 두려움에 사로잡히면 우리는 아무것도 할 수가 없습니다. 예수님은 바로 이 부분에 대해서 혼을 내신 것입니다.
폭풍 속에서도, 파도가 밀려오는 그 속에서도 우리는 예수님만 바라보면 삽니다. 다른 이들은 두려움에 떨고 있습니다. 우상을 섬기기도 합니다. 그러나 오직 예수, 오직 예수, 예수님만을 붙잡으면 됩니다. 예수님만을 의지하면 됩니다. 예수님만이 구원이요, 예수님만이 소망이요, 예수님만이 우리의 참된 인도자가 되십니다.
언제 어디서 어떤 때든지 우리 주님께서는 우리의 방패가 되시고 우리의 도움이 되십니다. 두려움과 의심을 물리치고 온전한 믿음을 이루어 승리하는 우리 모두가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예수께서 기뻐 웃으시더라 →

← 하나님의 축복을 앞당기는 방법

 

홍성필 목사 글들 메뉴

이카호중앙교회